로그인 아이디는 등록된
'본인의 메일주소'를 입력하세요.
로그인





조회 수 28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곡성 공무원의 비극, 뒤에는 악마가 있었다

2016.06.02 15:37:30

[기자의 눈] 각자도생은 불가능하다
처음에는 '세상에 이런 일이' 같은 뉴스라고 생각했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이 이렇게 많은 나라에서, 투신자살하다 행인과 충돌하는 일이 왜 없겠는가? 그런데 이후에 쏟아지는 뉴스를 보면서 마음이 먹먹해졌다. 이 끔찍한 비극의 배후에 진짜 '악마'가 있었다는 생각 때문이다.

지난 5월 31일 오후 9시 48분쯤 광주광역시 북구 오치동 한 아파트 입구. 전남 곡성군청 홍보팀 7급 공무원 양대진(39) 씨는 야근을 마치고 나서 집으로 귀가하던 길이었다. 아파트 근처 정류장에서 만삭의 아내 서 아무개(36) 씨와 여섯 살 아들도 만났다. 그 순간에 하늘에서 벼락같이 투신자살하던 유 아무개(26) 씨가 양 씨를 덮쳤다.

아파트 20층 복도에서 투신한 대학생 유 씨는 "나는 열등감 덩어리" "내 인생은 쓰레기" "주위 시선이 신경 쓰여서 보는 공무원 시험, 외롭다" 등이 쓰인 A4 두 장 분량의 유서를 남겼다. 복도에는 그가 마셨을 것으로 추정되는 절반쯤 마시다 만 소주병도 있었다. 술기운을 빌려서 뛰어내린 것이었다. 애초 그가 살던 아파트도 아니었다.

양 씨는 제약회사에서 일하다 2008년 늦깎이 공무원이 되었다. 장래가 불안한 사기업보다는 공무원 신분이 좀 더 나으리라 판단했으리라. 경기도 여주에서 일하다 2011년에는 아내의 고향인 곡성군으로 근무지도 옮겼다. 직장에, 가정에 성실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새 아파트를 분양받아 내년(2017년)에는 입주도 할 예정이었다.

자신의 삶에 진지했던 한 남자와 그의 평온한 가정을 순식간에 망가뜨린 유 씨를 변호할 생각은 없다. 다만 이번 사건을 의지력이 박약한 한 청년의 '경솔한 선택'이 초래한, 사람의 힘으로는 어쩔 수 없는 비극으로 접근하는 데는 반대다. 왜냐하면, 한국 사회에서 어쩌면 나도 오늘 집에 가는 길에 양 씨 같은 사고를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거칠게 생각을 나열하면 이렇다. 유 씨가 (유서를 토대로 봤을 때) 내키지도 않고, 적성에도 맞지 않는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게 된 데는 청년에게 기회를 주지 않는 또 실패도 허용하지 않는 한국 사회의 구조가 있었다. 양 씨가 그 엄혹한 구조를 비교적 잘 극복한 것과는 달리, 유 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을 정도로 수세에 몰려 있었다.

양 씨는 어떤가? 어쩌면 곡성에서 광주로 오는 막차 안에서 그는 자신의 평온한 삶에 새삼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는지 모른다. '나는 잘해 왔어!' 구조가 끊임없이 발목을 잡으며 자신을 넘어뜨리려 해도 그때마다 잘 극복해 왔다고. 이대로만 가면 된다고. 하지만 그만 잘하는 것만으로는 그의 삶은 지켜질 수 없었다.

바로 이 대목이 중요하다. 한국 사회는 각자도생을 강요한다. 상당수는 양 씨처럼 살아남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혼자서만 잘해서는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살아남지 못한 혹은 살아남을 자신이 없는 이웃의 삶이 언제 어디서 자신의 삶과 겹쳐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유 씨의 삶이 양 씨의 삶과 겹치며 두 삶을 끝장낸 것처럼.

나는 이 비극적인 사연을 보면서, 모두가 다 단지 잘살아 보려고 안간힘을 썼을 뿐인데 결국은 죽고 죽이는 끔찍한 지옥도가 결말이었던 박찬욱 감독의 영화 <복수는 나의 것>을 떠올렸다. 그리고 이번에 죽은 양 씨가 그토록 홍보에 공을 들였다는 영화 <곡성>의 마지막 장면에 나오는 악마도 떠올렸다.

어쩌면 지금 이 순간에도 복수를 꿈꾸는 악마가 우리 삶에 똬리를 틀고 너와 나의 바로 옆에 있을지 모른다. 그리고 그 악마는 다름 아닌 각자도생의 삶을 강요하는 한국 사회다.

도대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속절없이 스러져간 서른아홉과 스물여섯 두 삶의 명복을 빈다.
  • ?
    민서영(세실리아) 2016.06.03 09:35
    전부터 자살하려고 차에 뛰어드는사람들을 혼자 죽어야지 왜 남의 삶도 망치냐고 비난을 했는데
    남의 삶을 망칠 의도는 없는 청년이 결국은 이런 큰죄를 지은걸보며 나도 많은생각을 했다.
    정말 매순간 열심히 살고 의도적이든 아니든 남에게 상처주는일 없게 해달라고 빌어보며
    솔직히 정말 사는게 너무 무서울때가 많다. 그래서 주님을 더 사랑하게 되는것같다.
  • ?
    이승우(다니엘) 2016.06.03 12:12
    저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요즘 조선업 대량 실업이 남의 문제가 아닙니다. 저희 용원 공동체 안에도 분명 힘든 시련을 겪을 수 있는 분이 많이 계실 것 같아 글을 옮겨 왔습니다.
    나만 어떡해 잘 살면되지/ 나만 아니면 되지라는 생각보다는 이럴수록 주위를 더 돌아보는 따뜻한 마음이 더 필요한 시기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1. [담화] 2022년 그리스도인 일치 주간

    Date2022.01.18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14
    Read More
  2. 주님 세례 축일에 짚어보는 세례대의 의미

    Date2022.01.13 By김미경(라파엘라) Reply0 Views22
    Read More
  3. 차량시간표(주일학교포함)

    Date2021.05.29 By우지은소화데레사 Reply0 Views30
    Read More
  4. [ 한사람의생명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Date2019.08.25 By그레고리오 Reply0 Views38
    Read More
  5. No Image

    자유계시판 항시 거룩한말만 올라 싫은 소리 한마디

    Date2017.07.23 By한만직 Reply1 Views351
    Read More
  6. No Image

    Via Dolorosa

    Date2017.03.27 By김석화마르코 Reply0 Views190
    Read More
  7. '여전히 당신이 그립습니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 특별기고 - 가톨릭신문

    Date2017.02.09 By이승우(다니엘) Reply1 Views405
    Read More
  8. [순교자성월 특별기고] ‘순교자의 믿음살이와 살림살이’ - 가톨릭신문

    Date2016.09.01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50
    Read More
  9. Q&A 성모승천, 이것이 궁금합니다 - 가톨릭신문

    Date2016.08.16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87
    Read More
  10. No Image

    교황이 아르헨티나 정부의 거액 후원금 거절한 까닭은

    Date2016.07.04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211
    Read More
  11. 행복한 가정의 비결은?

    Date2016.06.05 By이현덕(야고보) Reply2 Views324
    Read More
  12. No Image

    각자도생은 없다. 프레시안

    Date2016.06.03 By이승우(다니엘) Reply2 Views289
    Read More
  13. 오르카냐와 쟈코포 디 치오네의 성령 강림

    Date2016.05.18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05
    Read More
  14. 주님은 어디로 올라가셨나? [주님 승천 대축일 가톨릭신문 기획]

    Date2016.05.05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00
    Read More
  15. 홈페이지 등록 방법

    Date2016.05.02 By황현섭 Reply0 Views219
    Read More
  16. 사랑스런 나의 손주예요

    Date2016.05.01 By민근휘야고보 Reply2 Views220
    Read More
  17. 주님의 눈을 바라보게 하소서!

    Date2016.04.29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324
    Read More
  18. 하느님 편지

    Date2016.04.25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259
    Read More
  19. 내영혼 바람되어(세월호 추모곡)

    Date2016.04.24 By이현덕(야고보) Reply1 Views280
    Read More
  20. 축하드립니다~^^

    Date2016.04.22 By이현덕(야고보) Reply2 Views218
    Read More
  21. 2년전 오늘

    Date2016.04.16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203
    Read More
  22. 살아있다면 내일 투표를 할수있는 천사들을 생각함...

    Date2016.04.12 By김석화마르코 Reply0 Views212
    Read More
  23. No Image

    악법 은 악 이다....

    Date2016.04.11 By김석화마르코 Reply3 Views294
    Read More
  24. 천주교마산교구 용원성당 화이팅! 입니다. ^^

    Date2016.04.08 By루카 Reply2 Views502
    Read More
  25. No Image

    축하합니다

    Date2016.03.10 By한만직 Reply1 Views304
    Read More
  26. No Image

    찬미예수님~~~^^

    Date2016.03.09 By박진현(가브리엘) Reply2 Views185
    Read More
  27. No Image

    안녕하세요

    Date2016.02.24 By이승우 Reply0 Views178
    Read More
  28. No Image

    행복한 삶

    Date2015.06.04 By윤기철 Reply0 Views309
    Read More
  29. No Image

    너는또다른나

    Date2015.06.04 By윤기철 Reply0 Views211
    Read More
  30. No Image

    7차 말씀과 함께하는 성경피정

    Date2015.04.07 By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Reply0 Views241
    Read More
  31. No Image

    2015년 명례성지 해돋이 미사 안내

    Date2014.12.29 By강미옥 젤뚜르다 Reply0 Views278
    Read More
  32. No Image

    [마산교구청년성서모임] 제6차 어른성경피정 초대합니다.

    Date2014.09.29 By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Reply0 Views661
    Read More
  33. No Image

    내한하실 교황님 말씀!

    Date2014.06.26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374
    Read More
  34. No Image

    제4 회 명례특강 안내

    Date2014.05.30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345
    Read More
  35. No Image

    제3회 명례특강안내

    Date2014.04.28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304
    Read More
  36. No Image

    5차 말씀과 함께하는 성경피정(신청안내)

    Date2014.04.11 By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Reply0 Views336
    Read More
  37. No Image

    제2회 명례특강안내

    Date2014.04.08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292
    Read More
  38. 십자가의 신비

    Date2014.04.02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290
    Read More
  39. 성요셉 아버지학교 수료(제13기)

    Date2014.03.13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04
    Read More
  40.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Date2014.03.08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13
    Read More
  41. No Image

    2014년도 제1회 명례특강안내

    Date2014.03.07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358
    Read More
  42. 천국문

    Date2014.02.25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06
    Read More
  43. '하느님, 그건 아마 당신일겁니다'

    Date2014.02.13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35
    Read More
  44. No Image

    성 비오 신부님과 묵주기도

    Date2014.01.27 By교우 Reply0 Views452
    Read More
  45. No Image

    미사 외에 또 하나의 구원의 비밀

    Date2014.01.27 By교우 Reply0 Views428
    Read More
  46. No Image

    2013 년12월27일 마산교구 사제,부제.서품식

    Date2013.12.28 By민근휘 야고보 Reply0 Views601
    Read More
  47. No Image

    2014년 해돋이 미사안내

    Date2013.12.10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536
    Read More
  48. No Image

    웅천-명례 소금길 도보 순례

    Date2013.11.13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492
    Read More
  49. No Image

    제6회 명례성지 특강 안내

    Date2013.10.27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506
    Read More
  50. No Image

    제6회 명례성지 특강 안내

    Date2013.10.27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75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