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는 등록된
'본인의 메일주소'를 입력하세요.
로그인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 특별기고 "여전히 당신이 그립습니다”

비판하는 이들에게도 고마움 전하며 모두를 품으셨다

발행일2017-02-12 [제3031호, 9면]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중략]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멀었습니다. [중략]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중략]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중략]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한용운 ‘님의 침묵’에서)
 

박일영 교수
어언 8년 전 이맘때 쯤, 김수환 추기경의 선종 소식이 전파를 타면서 필자의 뇌리에 얼핏 설핏 떠오르던 만해 한용운의 시구다. 5일장을 지내는 문상 기간에 경향 각지에서 몰려든 40만의 인파…. 종파, 정파, 빈부, 남녀, 노소를 불문하고 저마다의 슬픔과 애모의 마음을 간직하며 찬바람 부는 명동거리에 서너 시간씩 줄을 서던 날들의 풍경이 여전히 눈앞에 생생하다.

‘당신이 그립습니다. 바보천사 김수환 추기경’이라는 추모 동영상이 여전히 인터넷의 바다에서 쉽게 검색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들이 내어놓고 있는 결과들을 보면, 김수환 추기경은 한국인들로부터 가장 존경받는 인물로 꼽힌다. 생존 여부와 관계없이 한국의 종교인들 중에서는 여전히 가장 영향력 있는 분으로 여겨진다. 한국의 역사 속에 위인들도 많이 등장하고, 한국종교사 속에서 고승대덕들도 부지기수일진대, 왜 ‘김수환’(1922~2009)이라는 인물이 이렇게 이 시대를 함께 사는 사람들로부터 추앙을 받고 있는 것일까?

정작 김수환 추기경 자신은 스스로를 ‘바보’라고, 허물이 많은 ‘대죄인’이라고, 그래서 하느님 대전(臺前)에 나아가기가 두렵다고 공공연하게 말할 뿐이었다. 형제 많은 집안의 막내로 태어나 경상도 산골짜기에서 자라난 아이. 홀로 된 어머니가 장사를 나갔다가 돌아오기를 서산에 저녁노을이 질 때까지 동구 밖에서 기다리던 철부지. 열두 살 되던 해 얼떨결에(?) 형의 손을 잡고 나란히 신학교의 문을 두드렸던 소년, 사춘기에 연애소설에 탐닉하고, 엉뚱한 시험답안지로 학교를 발칵 뒤집어놓아 교장선생님이던 장면 박사에게 따귀를 맞았던 말썽꾸러기. 이렇게 못 말리는 문제아가 어떻게 한 시대의 획을 긋는 본보기로 많은 이들에게 받아들여지게 되었을까?

“너는 기린아다”라는 일본 유학시절 스승의 평가를 그저 운이 좋았을 뿐이라고 쑥스럽게 고백하고, 어울리지 않게 높은 자리에 올라서 넘치는 대접과 사랑을 받았기에 주님 앞에는 내어놓을 게 없어 걱정이라는 사람. “연세가 들어 판단력이 흐려지셨고, 한쪽 편으로 기울어지셨다”고 비판하는 옛 동지들에게는 겸손해지도록 만들어주어서 고맙다고 했다는 분. “당신이 추기경이 되었으니까 독재자 앞에서도 그렇게 용기 있는 발언을 하고, 불의하고 부정한 사람들에게 정의를 실현하라고 호통치신 거 아니냐?”고 면전에서 투정 아닌 투정을 부리는 이미 함께 늙어버린 옛 제자에게는 임종 직전의 병상에서도 “너 신부생활 똑바로 해!”라고 일갈하셨다는 분.

한국의 사회와 교회에 큰 발자취를 남기고 떠난 그 분의 추모사업을 위하여 현재 3개의 공인 단체가 활동을 하고 있다. 북방선교를 준비하는 사제지망생들을 지원하는 옹기장학회, 모금과 배분을 전문으로 하는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그리고 김 추기경의 사상과 영성을 연구하고 교육하는 김수환추기경연구소가 그것이다. 물론 그 외에도 직간접적으로 김 추기경의 감화를 받아 꾸려지고 운영되는 수많은 기구와 기관들이 있다. 한마음한몸운동본부,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무료진료소 라파엘클리닉, 성가정입양원, 에이즈환자들을 위한 쉼터, 성매매여성들을 위한 막달레나의 집 등등.

필자는 김수환추기경연구소의 설립준비 단계부터 참여하여 오다가, 어찌어찌하여 6년째 소장의 직분을 맡고 있다. 자타가 공인하듯이, 분수에 넘치는 직분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필자 스스로가 개인적으로나 공적으로 그분에게 진 은혜와 빚을 조금이나마 갚는다는 심정으로 나름대로 성심성의를 다하고 있다. 우선 개인적으로는, 스위스에 유학하여 석사와 박사학위를 마치도록 직접적으로 주선하여 오늘의 필자가 있도록 해 주신 분이다. 공적으로는, 한국 사람의 90%가 동의하는 대로, 우리 사회가 좀 더 ‘인간다운 사회,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으로 나아가는데 우리 모두가 그분에게 신세를 지고 있지 않은가?

생전에 김수환 추기경은 자신이 평생 동안 발언한 내용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인간’이라고 할 수 있다고 언급한 적이 있다. 하느님의 모상으로서 인간이야말로 세상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그 어떤 것으로도 대체 불가능하다는 소신을 평생 간직하고 실천하신 분이라고 할 수 있다. 그와 같은 중심가치야말로 그 분을 보수와 진보, 부자와 빈자, 종교인과 비종교인, 그 무엇으로도 나누고 갈라서 말할 수 없게 만드는 근본이유일 것이다. 그런 연유로, 설립 초기부터 김수환추기경연구소는 중점 과제를 ‘인성교육’에 두고 연구와 교육에 힘쓰고 있다. 다행히 시대적인 요구와 맞물려서 전국적인 호응을 받아, 연구소 구성원들은 나름대로 보람과 의미를 찾고 있다,

그렇기에 그 분을 2016년 말에 김수환추기경연구소에서 발간한 「그리운 김수환 추기경」 제4권에서 다양한 분들이 들려준 다음과 같은 진술로 다시금 추억하게 된다. “더 많이 품어 안을 수 있는 영성적 깊이”(강우일 주교)를 지녔으며, “지친 영혼을 위로하는 ‘또 하나의 정부’”(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사회문화수석) 역할을 하였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사회화”(정동채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하신 장본인이며, “젖은 발로 걸어온 밤길에 만난 모닥불”(이단원 전 가톨릭신문 기자) 같은 분이었다고.
 

박일영 교수(가톨릭대학교 김수환추기경연구소장)

 

 

http://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277022 출처


  1. [담화] 2022년 그리스도인 일치 주간

    Date2022.01.18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14
    Read More
  2. 주님 세례 축일에 짚어보는 세례대의 의미

    Date2022.01.13 By김미경(라파엘라) Reply0 Views22
    Read More
  3. 차량시간표(주일학교포함)

    Date2021.05.29 By우지은소화데레사 Reply0 Views30
    Read More
  4. [ 한사람의생명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Date2019.08.25 By그레고리오 Reply0 Views38
    Read More
  5. No Image

    자유계시판 항시 거룩한말만 올라 싫은 소리 한마디

    Date2017.07.23 By한만직 Reply1 Views351
    Read More
  6. No Image

    Via Dolorosa

    Date2017.03.27 By김석화마르코 Reply0 Views190
    Read More
  7. '여전히 당신이 그립습니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 특별기고 - 가톨릭신문

    Date2017.02.09 By이승우(다니엘) Reply1 Views405
    Read More
  8. [순교자성월 특별기고] ‘순교자의 믿음살이와 살림살이’ - 가톨릭신문

    Date2016.09.01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50
    Read More
  9. Q&A 성모승천, 이것이 궁금합니다 - 가톨릭신문

    Date2016.08.16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87
    Read More
  10. No Image

    교황이 아르헨티나 정부의 거액 후원금 거절한 까닭은

    Date2016.07.04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211
    Read More
  11. 행복한 가정의 비결은?

    Date2016.06.05 By이현덕(야고보) Reply2 Views324
    Read More
  12. No Image

    각자도생은 없다. 프레시안

    Date2016.06.03 By이승우(다니엘) Reply2 Views289
    Read More
  13. 오르카냐와 쟈코포 디 치오네의 성령 강림

    Date2016.05.18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05
    Read More
  14. 주님은 어디로 올라가셨나? [주님 승천 대축일 가톨릭신문 기획]

    Date2016.05.05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300
    Read More
  15. 홈페이지 등록 방법

    Date2016.05.02 By황현섭 Reply0 Views219
    Read More
  16. 사랑스런 나의 손주예요

    Date2016.05.01 By민근휘야고보 Reply2 Views220
    Read More
  17. 주님의 눈을 바라보게 하소서!

    Date2016.04.29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324
    Read More
  18. 하느님 편지

    Date2016.04.25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259
    Read More
  19. 내영혼 바람되어(세월호 추모곡)

    Date2016.04.24 By이현덕(야고보) Reply1 Views280
    Read More
  20. 축하드립니다~^^

    Date2016.04.22 By이현덕(야고보) Reply2 Views218
    Read More
  21. 2년전 오늘

    Date2016.04.16 By이승우(다니엘) Reply0 Views203
    Read More
  22. 살아있다면 내일 투표를 할수있는 천사들을 생각함...

    Date2016.04.12 By김석화마르코 Reply0 Views212
    Read More
  23. No Image

    악법 은 악 이다....

    Date2016.04.11 By김석화마르코 Reply3 Views294
    Read More
  24. 천주교마산교구 용원성당 화이팅! 입니다. ^^

    Date2016.04.08 By루카 Reply2 Views502
    Read More
  25. No Image

    축하합니다

    Date2016.03.10 By한만직 Reply1 Views304
    Read More
  26. No Image

    찬미예수님~~~^^

    Date2016.03.09 By박진현(가브리엘) Reply2 Views185
    Read More
  27. No Image

    안녕하세요

    Date2016.02.24 By이승우 Reply0 Views178
    Read More
  28. No Image

    행복한 삶

    Date2015.06.04 By윤기철 Reply0 Views309
    Read More
  29. No Image

    너는또다른나

    Date2015.06.04 By윤기철 Reply0 Views211
    Read More
  30. No Image

    7차 말씀과 함께하는 성경피정

    Date2015.04.07 By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Reply0 Views241
    Read More
  31. No Image

    2015년 명례성지 해돋이 미사 안내

    Date2014.12.29 By강미옥 젤뚜르다 Reply0 Views278
    Read More
  32. No Image

    [마산교구청년성서모임] 제6차 어른성경피정 초대합니다.

    Date2014.09.29 By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Reply0 Views661
    Read More
  33. No Image

    내한하실 교황님 말씀!

    Date2014.06.26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374
    Read More
  34. No Image

    제4 회 명례특강 안내

    Date2014.05.30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345
    Read More
  35. No Image

    제3회 명례특강안내

    Date2014.04.28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304
    Read More
  36. No Image

    5차 말씀과 함께하는 성경피정(신청안내)

    Date2014.04.11 By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Reply0 Views336
    Read More
  37. No Image

    제2회 명례특강안내

    Date2014.04.08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292
    Read More
  38. 십자가의 신비

    Date2014.04.02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290
    Read More
  39. 성요셉 아버지학교 수료(제13기)

    Date2014.03.13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04
    Read More
  40.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Date2014.03.08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13
    Read More
  41. No Image

    2014년도 제1회 명례특강안내

    Date2014.03.07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358
    Read More
  42. 천국문

    Date2014.02.25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06
    Read More
  43. '하느님, 그건 아마 당신일겁니다'

    Date2014.02.13 By이현덕(야고보) Reply0 Views435
    Read More
  44. No Image

    성 비오 신부님과 묵주기도

    Date2014.01.27 By교우 Reply0 Views452
    Read More
  45. No Image

    미사 외에 또 하나의 구원의 비밀

    Date2014.01.27 By교우 Reply0 Views428
    Read More
  46. No Image

    2013 년12월27일 마산교구 사제,부제.서품식

    Date2013.12.28 By민근휘 야고보 Reply0 Views601
    Read More
  47. No Image

    2014년 해돋이 미사안내

    Date2013.12.10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536
    Read More
  48. No Image

    웅천-명례 소금길 도보 순례

    Date2013.11.13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492
    Read More
  49. No Image

    제6회 명례성지 특강 안내

    Date2013.10.27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506
    Read More
  50. No Image

    제6회 명례성지 특강 안내

    Date2013.10.27 By김덕곤 요한 Reply0 Views75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